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그사이’ 원진아 밝힌 오디션 비화 “엄마랑 함께 울어”(인터뷰)
2018-02-12 06:03:01


[뉴스엔 글 김명미 기자/사진 표명중 기자]

원진아가 '그냥 사랑하는 사이' 오디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배우 원진아는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연출 김진원/극본 유보라)에서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델러 하문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더도 덜도 아닌 하문수 그 자체였던 원진아의 몰입도 높은 연기력은 시청자들의 큰 호평을 이끌어냈다.
작품 종영 후 뉴스엔과 만난 원진아는 "끝난 게 실감 나냐"는 질문에 "마지막 촬영이 끝난 날, 촬영이 끝났다는 느낌이 안 들었다. 끝나고 '수고하셨습니다' 인사하고 꽃다발과 케이크를 받았을 때는 '진짜 끝났나' 싶었는데, 내일 아침에 다시 부를 것 같은 느낌이 들더라. 차를 타면서도 '내일 촬영장에 7시 반에 나오면 됩니다' 농담으로 얘기했었다"고 털어놨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 촬영은 5개월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 동안 부산 올로케이션으로 진행됐다. "한동안은 계속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입을 연 원진아는 "지금 보면 꿈 같기도 하다. 실제 있었던 일인가 싶은 생각도 든다"며 "집에서 출퇴근한 게 아니니까, 집에 오니까 시간이 멈춰 있더라. '내가 5개월 동안 긴 꿈을 꿨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원진아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통해 드라마 데뷔작부터 당당히 주연을 꿰찼다. 120대 1이라는 경쟁률도 화제가 됐다. 하지만 원진아는 "경쟁률보다는 타이밍과 시기, 색깔이 맞는 게 가장 중요한 것 같다"며 겸손을 표했다. 떨렸던 오디션 비하인드 스토리도 들려줬다.

"처음 오디션을 갔을 때 바로 연기를 보지 않더라. 어떻게 살아왔는지, 이 사람이 어떤지를 먼저 보니까 뭔가 다르다는 느낌이 들었다. 이야기만 거의 나누고 '다음에 리딩을 해보자'면서 책을 줬는데, 그때도 사실 오디션이라는 게 많이 힘들고, 저도 많이 떨어져 봤고, 더군다나 주인공 역할이니까 될 거라는 생각을 안 했다. 그냥 마음을 내려놓고 '안 돼도 어쩔 수 없지' '되는 게 더 이상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리딩 때도 너무 많이 생각하지 않고 보여줄 수 있는 걸 편하게 보여줬다. 그런데 그걸 또 좋게 봐줬다. 감독님이 좋은 점을 많이 봐줬다."

물론 원진아 역시 수없이 많은 오디션에 낙방한 과거가 있다. 그는 "어느 배우나 다 그런 것 같다. 한 번에 나랑 맞는 작품을 찾는 게 기적인 것이고 말이 안 되는 거다. 떨어지는 과정이 있었기 때문에 오디션을 보면서 두려움은 덜었던 것 같다"며 "물론 처음에는 너무 속상했지만, 나중에는 '나랑 맞는 뭔가가 있겠지' '오디션은 떨어지라고 있는 것이고, 그러다 붙으면 땡큐인 거고, 아니어도 상처받지 말자'고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수없이 많은 탈락을 경험한 뒤, 처음으로 합격 소식을 들었을 때 기분은 어떤 느낌이었을까. 원진아는 "마지막 리딩까지 하고, 그 다음에 미팅을 한 번 더 하자고 했다. 그렇게 감독님과 대화를 나눴는데 '그래. 우리 이렇게 하면 될 것 같다'고 무심하게 말하더라. 그 말을 듣고 멍해서 '네? 같이 하는 거에요?'라고 했더니 '같이 해야지!'라고 했는데 그냥 멍해져서 '아.. 네..'라고 말했던 것 같다. 현실감도 없고 집에 가서도 '이게 맞나?' 생각이 들었다. 부산에 가기 전까지도 '내가 하는 게 맞나' 싶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기쁜 소식을 가장 먼저 전한 건 역시 가족들이었다. 원진아는 "항상 오디션 결과는 엄마한테 먼저 얘기하는데, 엄마도 전화 받으면서 울고, 저도 울었다. 물론 오래는 아니지만, 엄마가 오랫동안 제가 연기를 못 하고 있다고 생각하니까 걱정이 많았던 것 같다. 처음 듣는 합격 소식도 아닌데, 처음 듣는 이야기처럼 너무 좋아했다"고 말했다.

한편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지난



1월 30일 종영했다.

뉴스엔 김명미 mms2@ / 표명중 acep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그것이 알고 싶다’ 故 허은정 납치 살인사건, 미스터리 투성이
日 “우승 후보 한국, 손흥민 아끼고 2연패 향해 최고 출발”
美언론 “류현진, 가장 과소평가된 투수 중 한명”
‘서민갑부’ 공동묘지 옆 당구대 철판 삼겹살, 연매출 8억원 비법
‘프듀48’ 시로마 미루, 비키니로 뽐낸 풍만 볼륨감 ‘눈 둘 곳 없어’
김지우, 딸 얼굴에 상처낸 레이먼킴에 일침 “당분간 술 금지”
배지현, 남편 류현진 경기에 긴장한 내조의 여왕
‘대세X대세’ 박서준, 손흥민 만났다..유니폼 들고 함박미소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그것이 알고 싶다’ 故 허은정 납치 살인사건, 미스터리 투성이

‘프듀48’ 어차피 센터는 미야와키 사쿠라, 적수없는 1위 가도[어제TV]

방탄소년단, 韓가수 최초 美스타디움 공연 4만석 전석매진 ‘또 신기록’[뮤직와치]

日 “우승 후보 한국, 손흥민 아끼고 2연패 향해 최고 출발”

‘프로듀스 48’ 3차 투표 오늘(18일) 종료, 2픽 변화 어떨까

美언론 “류현진, 가장 과소평가된 투수 중 한명”

‘서민갑부’ 공동묘지 옆 당구대 철판 삼겹살, 연매출 8억원 비법

김지우, 딸 얼굴에 상처낸 레이먼킴에 일침 “당분간 술 금지”

방탄소년단 지민, 컴백 포토 비하인드컷 공개 ‘뿔테안경도 완벽 소화’

9언더파 몰아친 박성현 “올해 최고의 라운드…쇼트게임 잘돼”

잘나가던 ‘공작’ 스스로 발목잡은 ‘목격자’ 이성민[무비와치]

“시청률 2%대” 연기돌 내세운 ‘하우스헬퍼’ ‘시간’ 왜 참패했나[TV와치]

슈퍼주니어-D&E 무시못할 14년연륜, 청량 힙합도 해낼줄이야[뮤직와치]

‘러브캐처’ 연애 예능이 이럴 일인가, 제작진의 뒤통수[TV와치]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의 흑화, 무서운데 기대된다[TV와치]

‘물괴’ 김명민도 극찬한 혜리, 우려를 기대로 바꿀까[스타와치]

하정우, 반박불가 최연소 1억배우의 가치[스타와치]

이효리♥이상순, 30억 출연료 거절하고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된 사연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라타타 넘었다’ 2연속 1위 꿰찬 (여자)아이들, 신인상은 떼놓은 당상[뮤직와치]

‘공작’ 한재덕 대표 “개런..

잘 만든 영화는 꼭 입소문이 나기 마련이다. '공작' 역시 윤종빈 감독의 ..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신과함께’가 바꿔놓은 주지훈 “친..

‘공작’ 황정민, 왜 韓 영화엔 황정민..

‘미스터 션샤인’ 이정현 “1년간 일..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